2020.11.09 코코넛 휘낭시에

벌써 한달이 지나다니 -_-; 나의 게으름이란… 11월 9일에 부산 서면에 있는 퍼모 베이킹 아카데미에서 원데이 클래스라는 걸 난생 처음 받아봤다. 처음 신청하면 단돈 29000원!! 이라고 인스타에서 대대로 홍보하길래 경험 삼아 한번 신청했다. 이것만 신청하기에 좀 민망해서 마카롱 원데이 클래스도 신청했는데 이건 이 수업을 듣고 취소하였다.(후술)

아무튼 클래스 결과물은 아래와 같다.

완성된 휘낭시에의 모습
반갈죽

뭐 보시다시피 엄청 잘 된 건 아닌데 그래도 재료의 힘으로 그럭저럭 맛이 없는 건 아니었음. 엄마는 엄청 맛있다며 좋아하더라구. 역시 엄마는 단 걸 좋아하는 듯…

완성본은 맛이 없는건 아니었는데 모양이 별로 안 이뻤음. 위가 안 터진 이유가 너무 궁금했는데 후술할 이유 때문에 물어보질 못했다. 베스 카페에도 물어봤는데도 별다른 답변은 듣지 못했…는데 최근에야 우연히 팬닝 문제라는 걸 알았음. 팬닝을 너무 많이 하면 안된다나? 그리고 코코넛은 반죽에 섞기 보다는 위에 뿌려주는게 더 이쁜 것 같다. 휘낭시에 자체에 대한 소감은 여기서 끗.

클래스에 대해 말하자면. 굳이 이런 식의 수업이라면 2.9만이 아닌 정식 원클 비용인 6만원을 내고 들을 이유는 없겠다 싶었음. 레시피 주고, 재료 미리 계량 다 해놓고, 강사가 간단하게 시연을 보여 준 후 따라하는 방식이라서 그냥 유튜브를 현실로 보는 거랑 별로 다를 바는 없다고 느낌. 이게 뭔 건방진 소리냐고 현업하는 분들은 버럭할지도 모르지만 뭐 내가 돈 주고 들은 클래스 느낌이 그랬다는게 어쩌겠음. 기존에 알던 친한 수강생들과만 하하호호 하면서 처음 오는 학생들은 전혀 신경도 안 쓰고, 물어보기도 민망한 그런 분위기에서 배울 건 솔직히 없더라. 나도 학원 강사 하는 입장에서 보고 느낀게 많았음. 난 저러지 말아야지 싶더라능 ㅋㅋㅋ

다 만든 다음 1빠로 튀어 나와서 같이 결제해뒀던 마카롱 원클 취소함. 실장이란 분이 후다닥 나오셔서 이유를 물어 보시는데 좀 미안해서 그냥 시간이 안될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 그 날 코xx 요리 아카데미에서도 상담사분의 열정적인 상담을 듣고 나니, 직접 수업 일선에서 뛰는 사람이랑 컨설팅 하는 분들의 온도 차이가 정말 크구나 싶었음. 혹시 나도 그러진 않았는가 하고 반성 반성.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