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5 딸기 생크림 케이크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평소와는 달리 직접 케이크를 만들어 먹기로 했다. 이거 때문에 아이싱 수업 받으려고 원데이 클래스를 수강하기도 하고. ㅎㅎ

처음 시작은 제누와즈. 제누와즈 레시피는 자도르님의 “반별립법 제누와즈”를 참고했다. 자도르님 영상 이외에도 소담한 베이킹의 제누와즈 강의 영상도 봤다.

제누와즈 완성
제누와즈 1.5cm로 가른 모습

제누와즈가 생각보다 실패를 많이 하는 품목이라길래 여러 번 영상을 보고 시뮬레이션 ㅎㅎ 결과적으로는 생각보다는 성공한 것 같다! 뭐 케이크 시트로 써먹을 수 있을 정도로 만들어지면 성공인거지 ㅋㅋ 그런데 팬에서 뒤집어서 꺼낼 때 살짝 왼쪽을 쳤는데 바로 움푹 들어가 버렸다 ㅡ.ㅡ 아니… 이렇게 섬세한 놈을 봤나.

아이싱 시작

아이싱 재료는 자도르님의 딸기 생크림 케이크 레시피를 참고. 동물성 생크림 + 설탕 + 마스카포네 + 키르쉬를 넣고 만들었다. 이 놈의 “키르쉬”에 대해 할 말이 많다. 체리술인데 주류이기 때문에 오프라인에서만 살 수 있는 데다가 내가 자주 가는 베이킹몰에서는 700ml에 7만원 정도의 사악한 가격을 자랑함… 케이크 아니면 (나한텐) 쓸 일도 별로 없는 술을 7만원이나 주고 사고 싶진 않았기 때문에 더 적은 용량으로 파는지 알아보다가, 중구에 있는 모 베이킹 쇼핑몰에서 30 ml 짜리를 1만원에 팔길래(-.-) 냉큼 업어왔다.

30ml에 9700원이다 이 놈이 -_-

암튼 열심히 아이싱. 솔직히 클래스 들으면서 “아이싱 잘하시네요-“라는 칭찬을 들으면서 “에이 빈말이겠지ㅎㅎㅎ”라고 생각하면서도 내심 속으로 나 아이싱 잘하는거 아니야?ㅋㅋㅋ 라고 자만하고 있었는데… 역시 현실은 달랐다. 식물성을 전혀 섞지 않고 동물성 생크림을 사용했더니 빨리 버글거려서 옆 아이싱이 마음에 안 듦에도 불구하고 그냥 빨리 마쳤다.

첫(?) 완성본

원래는 링크한 인스타의 생크림 케이크를 베끼려고 했는데… 보시다시피 딸기의 이파리가 사진과 달리 너무 시커맸다ㅅㅂㅋㅋㅋ 마음에 안 들어서 이파리를 다 떼어내고 이번에는 생크림 중 일부에 색소를 넣어 만들었는데…

이 케이크를 참고하려고 했는데…
두번째 완성본

보다시피 더 망함ㅋㅋㅋㅋㅋ -_- 그냥 딸기만 잔뜩 올릴걸… 게다가 한참 먹으면서 알았지만 데코하려고 꾸며둔 펄도 올리는거 깜박했다 ㅠ_ㅠ ㅅㅂ…. 펄 넣었으면 더 괜찮았을지도 모르는데!! 뭐… 여기까지 하고 그냥 포기했다. 더이상 뭐 어떻게 할 수 없기도 하고.

반갈죽 모습

케이크 반갈죽한 모습은 생각보다는 깔끔하다! 근데 왼쪽이 왜 쳐졌는지는 나도 몰라… 아이싱 가르쳐줬던 쌤이 보너스로 주셨던 과일청에 탄산수 넣어서 맛나게 먹었다.

잘라놓은게 낫네

맛은… 음 키르쉬향이 정—-말 많이 났다. 그래도 돈 값은 하는구나 너… 솔직히 전혀 존재감 없을 줄..ㅎ… 알코올 향이 좀 나는 편이라 사람에 따라서는 불호일 수도 있겠다 싶었음. 그리고 우유맛이 많이 나는데 이게 동물성 생크림 맛인줄 알았으나… 이 뒤에 만든 마카롱 필링에도 들어간 마스포카네 맛이었던 것 같다. 단 맛은 나한테는 조금 부족했는데 엄마한텐 좋았던 듯. 그래도 다음부턴 좀 더 달달하게 만들어야지^^

암튼 조금 아쉽긴 한데 다음에 만들 땐 좀 더 잘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