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빵이 땡겨서 또 쿠루미빵집으로 ㄱㄱ 여긴 내가 제일 좋아하는 동네빵집이다. 동네빵집 치고(?) 나름 쪼오금씩 유명해지고 있음. 동네에선 완전히 자리 잡았고. 아무튼 내가 베이킹을 하게 된 계기도 이 집의 식빵이 너무 맛있어서 “이러 빵을 집에서도 만들어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였으니 이래저래 나에겐 의미가 있는 빵집. 물론 내가 매상을 많이 올려주는 손님은 아닌지라 주인은 날 모르겠지만ㅋㅋㅋ

아무튼 예전에 한번 먹었을 때 완전 맛있었던 사워도우빵이랑 레몬 마들렌을 먹어봤다. 사워도우빵은 크림치즈가 잔뜩 들어가 있는데 오늘은 약간 과하게 들은 감이 있었다. 그래도 맛있었음!ㅋㅋㅋ 레몬 마들렌은 생각보다 글레이즈된 레몬 맛이 엄청 진하게 느껴졌는데 솔직히 나한텐 불호. 내가 원래 밀가루 음식에 과일맛 같은 신맛이 많이 느껴지는 걸 싫어하는지라… 신맛 좋아하는 사람들은 좋아할 듯? 그런데 예전에 먹은 스콘처럼, 마들렌 자체가 나한테는 그닥 좋은 픽이 아닌 듯. 역시 난 제과보단 제빵이 좋다 ㅋㅋㅋ